말씀을 전할 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생명을 살리는 말씀인가에 대한 부분입니다.
 한국에서는 메세지에 무엇을 해야 한다라는 메세지들이 많습니다. 무엇을 해야 한다라는 메세지를 강력하게 전해야 한다는 압박감도 있는 것 같습니다.
 한국 사회는 생각보다 쉬운 사회는 아닙니다. 물질적으로 어느 정도 나아졌다고 해서 그 사회가 살기 좋은 사회라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 그 개념은 상대적이니까요. 돈이 많아도, 어느 정도 살기 좋아졌다하더라도 그걸 누릴 수 있는 여유가 없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입니다.
 경쟁 사회에서 살다보니, 그리고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다보니 여러 모로 역효과들이 나타납니다. 많은 한국 사람들은 무엇을 해야 한다라는 메세지를 정말 여러 곳에서 듣습니다.
 교회에서만 듣는 것도 아니고, 직장에서도 학교에서도 매스컴을 통해서도 가정에서도 온통 무엇을 해야 한다는 메세지를 많이 듣습니다.
 이 메세지의 스트레스는 얼마나 많은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유달리 다른 나라로 머리를 식히러 가는 사람들이 많은지도 모르겠습니다. 떠나고 싶은 마음, 사진기를 달랑 하나 메고 여행 가고 싶은 마음, 이 마음들이 우리에겐 많은 것 같습니다.

 소망의 말씀!

 이것은 평생 붙들어야 할 문구라고 생각합니다. 교회에 나온 사람들에게, 혹은 집회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소망과 기대를 갖게 하는 것은 얼마나 소중한 것입니까? 삶에 지치고 절망하고, 자신의 모습에 절망하고 아무런 희망이 없다고 생각할 때 예수 그리스도가 당신의 삶에 영원한 위로와 소망이 된다는 메세지는 다시금 사람으로 하여금 힘을 갖게 하고 하나님께 기도하며 예배하게 만듭니다.
 그러나, 또다시 일방적인 must의 메세지를 날릴 경우는 그 압박감이 상당합니다.
 설교는 성육신해야 한다고 아랫글에서 적었듯이, 우리는 한국 땅에 사는 사람으로 이 땅 가운데 사는 사람들을 잘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전략적으로 믿음의 말씀, 소망의 말씀, 사랑의 말씀을 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기대합니다.
어떤 집회든, 어떤 예배든, 사람들의 마음속에 성령의 부드러운 바람이 불고 촉촉한 단비가 내려 사람들로 하여금 예수의 소망을 품고 이 땅 가운데 다시금 용기를 내어 살며 하나님을 만나는 기쁨 가운데 사는 메세지를 말입니다.
 사람을 품지 않고서는 메세지를 전하는 것은 별 의미가 없습니다. 사람들을 향한 하나님의 긍휼한 마음, 사랑의 마음을 담지 않은 메세지는 죽은 메세지와 다름이 없는 것 같습니다.

저의 요새 기도제목 중 하나입니다.
저를 만나는 모든 사람이 성령 하나님의 역사하심으로 말미암아 예수 그리스도의 소망을 갖게 되고 웃음 지을 수 있게 되길 기도해 봅니다.

'성경적 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얀마를 도와주세요.  (0) 2008.05.20
분열의 영!  (0) 2008.05.16
소망의 말씀.  (0) 2008.05.16
말씀은 성육신해야 한다.  (0) 2008.05.16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아름답다!  (0) 2008.05.15
사회적 참여와 영적 영향력  (0) 2008.05.15
Posted by HolyNFire sunki Jang

BLOG main image
twitter: @holynfire facebook: facebook.com/holynfire BEDTS, DTS, SBS, PCTS by sunki Jang

카테고리

All for God (531)
귀납적 성경연구 (1)
성경적 원리 (200)
YWAM STORY (47)
Intimacy With God (129)
Preaching (7)
Book report & Scraps (13)
etc (48)
Insight (1)
Total : 141,100
Today : 0 Yesterday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