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13:14 "황폐의 상징인 흉측한 우상이 있어서는 안 될 곳에 선 것을 보거든 ( 독자는 알아 들으라. ) 유다에 있는 사람들은 산으로 도망가라.

13:15 지붕에 있는 사람은 집 안에 있는 세간을 꺼내려 내려 오지 말며

13:16 밭에 있는 사람은 겉옷을 가지러 집으로 들어 가지 말아라.

13:17 이런 때에 임신한 여자들과 젖먹이가 딸린 여자들은 불행하다.

13:18 이런 일이 겨울에 일어나지 않도록 기도하여라.

13:19 그 때에는 무서운 재난이 닥쳐 올 터인데, 이런 재난은 하느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신 때부터 지금까지 없었고 또 앞으로도다시 없을 것이다.

13:20 주께서 그 고생의 기간을 줄여 주시지 않는다면 살아 남을 사람은하나도 없다. 그러나 주께서는 뽑으신 백성들을 위하여 그 기간을줄여 주셨다."

 

재난이 다가오면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의 심판이라고 단호하게 이야기합니다.

저는 그 의견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재난이 다가올 때 가장 피해를 입는 계층이 어느 계층인가 생각해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장마가 다가올 때 가장 피해를 입는 사람은 저지대에 사는 사람들입니다. 침수가 잘 되는 지역에 사는 사람들입니다. 즉, 침수가 잘 되는 걸 알면서도 그 지역에 살 수 밖에 없는 가난한 사람들입니다.

질병이 돌 때 가장 피해를 입는 사람들은 누구입니까? 치료를 잘 받을 수 없는 사람들입니다. 가난한 사람들입니다. 지금도 플루로 인해 인도가 어느 나라보다 피해를 많이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신문지상에 보면 그 나라는 치료 시설이 열악하여서 방치되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그런 피해가 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모든 재앙에서 가장 피해를 입는 사람들은 결국 가난한 사람들, 사회적 약자들에 편중될 수 밖에 없습니다.

 

만약 하나님의 심판이 되기 위해서는 모든 계층에 골고루 경각심을 주는 방향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공평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특정 계층에 피해를 입는 방식으로 심판이 이루어진다면 누가 하나님의 정의를 이야기할 수 있겠습니까?

저는 그래서 어떤 사람들의 생각없는 비판에 대해서 감히 반대합니다.

하나님의 심판을 자기 맘대로 해석하고 일컫는 행동은 무엇보다 하나님의 권한을 침해하는 어리석은 행동일 뿐입니다.

 

위에 적은 마가복음에서도 불의한 사람들이 벌이는 행동에 대한 파괴적인 결과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로마군인에 의해 자행되는 성전에 우상을 세우는 일이라든가, 이스라엘 사람들을 잔인하게 죽이는 행동에 대한 이미 이루어진 예언에 대해서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은 이것을 하나님이 하셨다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불의한 사람들이 한 것에 대해서 말씀하고 계십니다. 그리고, 주님께서는 이런 행동들이 결국 약자들에게 가장 피해가 갈 수 있음을 말씀하고 계십니다. 특히, 더 고통 받을 수 있는 환경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기도하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주께서는 이 고통의 기간을 줄여주신다고 말씀하십니다.

 

죄를 일으키고 악을 일으키는 것은 인간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 악의 결과를 수습하시고 선으로 바꾸길 원하십니다. 그것이 바로 하나님의 뜻입니다.

 

어느 목사님이 쓰나미가 하나님의 심판이라고 말한 것에 대하여 생각의 깊이가 얕음을 말할 수 밖에 없습니다.

지구는 인간이 지구를 잘 보전하지 못함으로 말미암아 에너지의 분배가 잘 이루어지지 않고 한쪽으로 지구 에너지가 몰리는 현상이 발생합니다. 그것이 지각의 얕은 부분을 통해 분출하게 되고, 그 영향으로 쓰나미가 일어나게 됩니다. 그래서, 약한 지반 근처에 사는 사람들이 쓰나미의 피해를 볼 수 밖에 없습니다. 하나님이 일으켰습니까? 선한 하나님을 왜 불의한 하나님으로 몰고 가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밖에 없습니다.

성경은 어떤 경우에도 우리의 어두운 눈이, 우리의 이기적인 욕망이 죄악을 일으킨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주님은 어떤 경우에도 이 죄로 인해 가슴 아프고 절망 적인 현상들을 선으로 바꾸길 원하시고 회복시키길 원하십니다. 그것이 주님의 방법입니다.

 

우리는 결국 어려운 상황 속에서 그것이 주님의 심판이니 뭐니에 대한 판단을 하지 말고, 그저 겸손하게 하나님께서 이 어려운 현실이 빨리 그치고 여러모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줄도록, 고통의 기간이 짧아지도록 기도할 필요가 있습니다.

 

 

Posted by HolyNFire sunki Jang
하나님은 공의의 하나님이십니다.
기독교 역사상 많은 사람들이 가졌던 생각중의 하나는 공의의 하나님이고 정의의 하나님이신 분이 어째서 악이 창연한데도 내버려두시느냐에 대한 문제였습니다.
(악의 발생 문제는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루겠습니다.)
그러나, 이 문제는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이 가나안 땅을 정벌하면서 하나님이 그 땅의 주민과 언약을 맺지 말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사람들은 하나님께 불순종하며 악을 행합니다.

사사기 2장 2절에 보면
2:2 너희는 이 땅의 주민과 언약을 맺지 말며 그들의 제단들을 헐라 하였거늘 너희가 내 목소리를 듣지 아니하였으니 어찌하여 그리하였느냐

이스라엘 사람들이 가나안 땅 주민과 언약을 맺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런 행동은 악에 해당되는 행동입니다.

그런데, 사사기 2장 23절에 보면 다른 내용이 나오고 있습니다.
2:23 여호와께서 그 이방 민족들을 머물러 두사 그들을 속히 쫓아 내지 아니하셨으며 여호수아의 손에 넘겨 주지 아니하셨더라

이방 민족들을 머물러 두신 것이 하나님이 하셨다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방 민족들을 쫓아내라고 하신 분은 하나님이셨습니다. 그러나, 쫓아내지 않은 것이 하나님이 허락하셨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잘 생각해 보십시요.
하나님은 전능의 하나님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의 명령을 준행하지 않는 악을 행하였지만, 하나님은 능히 바로 이스라엘 백성들로 하여금 이방 민족들을 쫓아낼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왜 그렇습니까?
하나님의 목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사사기 2장 22절에 보면 이스라엘이 하나님의 도를 지켜 행하나를 보기 위해서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악에 대한 행동은 처벌받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 악을 바로 처벌하실 수도 있고, 선을 위한 하나의 교훈의 목적으로 도구로 사용한 다음에 처벌하실 수도 있습니다.

성경에 보면 하나님이 사단을 이용하시는 모습도 우리는 찾아볼 수 있습니다.
사단은 악입니다. 그리고 반드시 처벌받게 운명지어져 있습니다. 그것을 사단은 잘 모르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심판 앞에서 영원히 처벌 받아지는 운명을 가진 존재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바로 처벌하실 수도 있고, 하나님의 백성들을 위한 또는 다른 목적을 위한 도구로 사용하실 수 있는 권리도 있으시고 그 때문에 처벌을 시행하는 순간을 유예하실 수도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보면 악은 처벌받으니 정의는 훼손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전능하심도 드러나게 됩니다.

그런 이유로 우리 주변에 악인이 오랫동안 존재하는 경우도 있고, 하나님의 뜻에 비추어 오랫동안 존재하지 않을 이유가 있다면 바로 처벌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나님은 악이 발생한 곳을 선으로 회복시키길 원하십니다.
인간이 악을 범하고 인간이 망쳐 놓은 곳을 하나님은 회복시키시길 원하십니다.

이것이 하나님이 악을 허용하셨다라고 말해서는 안됩니다.
철저히 죄와 악은 하나님 아닌 것에서부터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이런면에서 쓰나미나 이라크 전쟁 같은 것을 생각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하나님이 쓰나미를 일으키셨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나님이 미국을 통해 이라크 전쟁을 일으켰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저는 절대 그것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오직 인간의 죄악이 이런 사건들의 단초를 제공하게 됩니다.
쓰나미라는 자연재해도 인간이 환경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서 자연적 질서에 의해 발생하게 됩니다.
이라크 전쟁도 사람의 탐욕 등의 이유로 발생하게 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 악의 발생을 안타까워 하시고 그것을 선으로 바꾸길 원하십니다.

이런 논리에서 해석해야지
그 곳에 지금 하나님의 섭리가 나타나니까 그것의 원인조차 하나님이 일으키셨다고 주장하는 것은 참 엉성한 논리가 아닐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모든 죄를 담당하게 하셨습니다.
이제 우리에게 남아 있는 심판은 최후의 하나님 보좌 앞에서의 심판일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시대가 바로 은혜의 시대인 것입니다.
구약은 예수 그리스도 이전이라 심판이 바로 임할 때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Posted by HolyNFire sunki Jang

BLOG main image
twitter: @holynfire facebook: facebook.com/holynfire BEDTS, DTS, SBS, PCTS by sunki Jang

카테고리

All for God (531)
귀납적 성경연구 (1)
성경적 원리 (200)
YWAM STORY (47)
Intimacy With God (129)
Preaching (7)
Book report & Scraps (13)
etc (48)
Insight (1)
Total : 140,843
Today : 0 Yesterday : 5